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충남대학교병원대전지역암센터

예방

대장암의 예방법

대장암이 아예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1차 예방’을 제시하기는 어렵습니다. 그 이유는 대장암을 비롯한 모든 암의 원인을 어느 한 가지로 단정 지을 수는 없으며, 또한 대장암의 여러 가지 원인들 중에는 유전적인 소인, 가족적인 소인등과 같이 우리가 선택하거나 피해 갈 수 없는 것들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정기적인 검사를 통하여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2차 예방’은 대장암을 극복하기에 상당히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그러므로 증상이 없는 저위험군인 경우, 50세 이후부터 매 5~10년마다 대장내시경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또한 궤양성대장염, 크론병, 포이츠-예거스증후군, 가족성용종증 등이 있는 경우와, 가족 중 유년기용종, 대장암 혹은 용종, 가족성 용종증, 유전성비용종증 대장암이 있는 고위험군은 전문의와 상담 후 검사방법과 검사간격을 결정하여 정기적인 대장내시경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와 함께 우리의 생활에서 음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음식과 관련한 대장암의 1차 예방 방법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대장암 예방과 음식의 관련성

대장암의 1차 예방으로써 대표적인 방법으로 화학예방이 있습니다. 대장암의 화학예방에 대한 연구는 약제에 관한 것과 식품(식이성분)에 관한 것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화학예방 약제의 이상적인 조건은 종양의 예방효과와 약제 비용의 비교에서 효율성이 있고, 약제의 독성이나 부작용은 없어야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모든 조건을 충족하는 약제는 아직까지 없습니다. 그래서 현재까지 화학예방 약제의 선택은 개인의 대장암위험도, 약제의 독성 및 부작용, 비용의 효율성 그리고 다른 질환에 대한 부가적 예방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하여 신중하고 제한적으로 적용되고 있습니다. 식이성분에 의한 대장암 화학예방연구는 섬유소, 과일, 채소, 저지방 식이 등 광범위한 성분에서 비타민, 미네랄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행해져 왔습니다.

  • 음식과 대장암 예방과의 관련성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섭취 총 칼로리가 높으면 대장암의 위험도가 높아집니다.
    • 붉은 고기, 고단백질, 고지방식이는 칼로리가 높아서 위험합니다.
    • 섬유소, 그 자체로는 대장암 예방 효과가 없습니다.
    • 신선한 과일과 야채 섭취는 대장암 예방에 효과가 있습니다.
    • 칼슘 섭취는 대장암의 위험도를 낮춥니다.
    • 나쁜 생활습관이 대장암 위험을 높입니다.

최종수정일 : 2019. 11.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