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CNU HOSPITAL충남대학교병원

보도자료

[충남대학교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정우석, 고영권 교수팀 의생명연구원 허준영 교수팀 공동논문 마취과학 최고 권위 학술지 『Anesthesiology』 게재

작성자관리자  조회수2,613 등록일2017-01-25

[충남대학교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정우석, 고영권 교수팀 의생명연구원 허준영 교수팀 공동논문 마취과학 최고 권위 학술지 『Anesthesiology』 게재

“흡입마취체 ‘sevoflurane’이 어린 쥐의 뇌신경계에 미치는 영향”

 

충남대학교병원(원장 송민호) 마취통증의학과 정우석, 고영권교수팀과 의생명연구원 허준영 교수팀은 최근에 어린 쥐에게 흡입마취제인 ‘sevoflurane’을 투여하고 이에 따른 쥐의 신경학적 변화를 연구한 결과를 마취과학 최고 권위 학술지인 『Anesthesiology』 2월호에 게재했다.


이 논문은 『Anesthesiology』의 Featured article(특집기사)로 소개되기도 했다.
(원제 : “Sevoflurane Exposure during the Critical Period Affects Synaptic Transmission and Mitochondrial Respiration but Not Long-term Behavior in Mice”)

 

영·유아, 소아 환자들의 수술적 치료를 위해서 전신마취제의 투여는 성인에 비하여 더욱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많은 부모들은 어린 아이가 전신마취를 받을 경우 머리가 나빠지지 않는지 걱정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된 연구들이 세계적으로 활발히 이뤄지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아직 연구 진행이 미흡하였다.

 

연구팀은 실제 임상에서 사용하는 흡입마취제‘sevoflurane’을 어린 쥐에게 투여한 후 어떠한 뇌신경학적 변화가 일어나는지를 보고자 했다. 연구결과, 뇌신경계의 발달 중 전신마취제를 1회 투여할 경우 일시적인 뇌신경 전달의 변화가 일어났으며, 이런 변화는 마취제에 의한 미토콘드리아의 기능 항진이 중요한 역할을 차지한다. 다행히 이런 변화는 일시적이었으며, 쥐의 인지 기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마취통증의학과 정우석, 고영권 교수는 “아이들이 수술적 치료를 위해 전신마취를 받아야 하는 경우, 많은 부모들이 아이에게 혹시 나쁜 영향이 있지 않을까 걱정한다. 다행히 최근에 보고된 많은 실험, 임상 연구들에서 1회성의 짧은 마취는 장기적인 부작용을 발견하지 못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반복적, 장기적인 마취에 의한 뇌신경학적 부작용에 대한 연구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