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CNU HOSPITAL충남대학교병원

보도자료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전담팀 『늘봄나래』 현판식

작성자전체관리자  조회수334 등록일2020-09-25

지난 3월 2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소아청소년완화의료 시범사업기관으로 지정되어, 소아청소년완화의료 전담팀『늘봄나래』를 발족하고 운영하고 있으며, 9월 25일(금)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현판식을 진행했다.

 “소아청소년 완화의료”는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으로 치료받는 소아청소년 환자와 그 가족이 치료 과정에서 겪는 여러 가지 증상, 불편, 스트레스 등 신체적, 심리적, 사회적 어려움을 완화시키고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통합적 의료서비스이다. 성인 완화의료 대상 환자 대부분이 암 환자인 것과 달리 소아청소년의 경우 질병이 다양하며, 소아의 중증질환은 예후 예측이 어려워 세계보건기구(WHO)는 진단받은 시점부터 치료와 함께 완화의료를 제공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8년 7월부터 서울대학교병원,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등 2개 기관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래, 2019년 칠곡경북대학교병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등 4개의 기관으로 확대해왔다. 2020년에는 충남대학교병원을 비롯하여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 영남대학교병원 등 3곳이 추가되어 총 7개의 기관에서 시범사업을 운영 중이다.

 시범사업을 맡은 소아청소년과 임연정 교수는 “충남대학교병원은 지역거점병원으로서 대전·충청권의 중증질환 진료에 큰 역할을 해왔으며 2020년도 어린이공공전문진료센터로 지정됨에 따라, 향후 더욱 많은 소아암 및 중증희귀난치질환을 앓는 환아들을 치료하는데 더 많은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소아청소년 완화의료사업을 통해 중증질환 어린이와 가족들이 진단받는 시점부터 돌봄을 받아, 치료의 시간들이 고통이 아닌 삶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하며, 질 좋은 완화의료서비스를 환자와 가족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환자와 가족들에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충남대학교병원 전직원들이 참여하는 전담팀명 공모를 통해 『늘봄나래』가 선정되었다. 『늘봄나래』는‘완화의료팀의 늘 봄과 같은 따뜻한 돌봄 아래 환아가 희망의 날개를 활짝 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뜻’으로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환자와 가족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충남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 완화의료센터는 앞으로 중증질환을 앓는 환자와 가족들의 힘든 치료 기간을 함께 버티는 동반자의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